본문 바로가기

검색

레시피 검색

메인페이지 푸드 이야기 푸드칼럼 음식여행

음식여행상세

음식과 함계하는 우리 생활 속 이야기를 경험해보세요

현재 페이지 프린트 URL복사

삼국지 영웅 장비는 왜 소고기국수의 이름이 되었을까? 중국 4대 고성 랑중의 풍요로운 음식여행

좋아요
등록일
08.30
조회
2537

삼국지 영웅 장비는 왜 소고기국수의 이름이 되었을까? 중국 4대 고성 랑중의 풍요로운 음식여행



사천 성 북부 랑중고성(阆中古城)은 천년고현(千年古县)이자 ‘중국 춘절의 발원지’라는 명성을 지니고 있다. 음력 정월 초하루 설날의 유래는 너무 많아 특정하기 어려운데도 2010년에 이르러 관련 부처가 랑중을 ‘고향’으로 인정했다. 역사를 특정해 문화상품으로 만들기를 좋아하는 중국답다. 


그러나 무엇보다 대중의 관심을 끄는 것은 삼국지 영웅 장비(张飞)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조조(曹操)의 부하 장합(张郃)이 진격해 오자 랑중을 지키는 일이 장비의 소임이 됐다. 장비는 랑중에서 통치하다가 애주가의 가장 좋지 않은 결말, 부하에게 살해되고 만다. 이제 소설의 주인공 장비는 랑중고성의 문화상품으로 손색이 없다. 


고성으로 들어서면 온 동네가 장페이뉴러우멘(张飞牛肉面) 간판이다. 초록을 칠한 대나무를 문으로 만든 국숫집이 눈길을 끈다. 면발이야 대체로 비슷한데 랑중의 별미는 역시 국수와 함께 먹는 소고기다. 아주 부드럽게 부서질 듯 잘 씹히고 다소 짜다. 그렇다고 중국 특유의 소금기가 입맛을 망칠 정도는 아니다. 이 장비 이름을 단 소고기는 사실 말린 상태이다. 육즙을 완전히 건조시켜 딱딱한 상태도 아니다. 짜지도 싱겁지도 않은 절묘한 맛이 바로 장비 소고기의 진면목이다. 


<장비소고기 파는 가게(왼쪽 위), 랑중국수(왼쪽 아래), 랑중고성 거리(오른쪽 위), 장비소고기 상품(오른쪽 아래)>

<장비소고기 파는 가게(왼쪽 위), 랑중국수(왼쪽 아래), 

랑중고성 거리(오른쪽 위), 장비소고기 상품(오른쪽 아래)>


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는 전설에 의하면 유비, 관우, 장비가 도원결의한 후 술자리를 열었다. 장비는 바로 한나라 유방의 무장인 번쾌(樊哙)와 더불어 도살의 조사(祖师)로 부른다. 요리의 달인이기도 했던 장비는 고기를 준비했고 의기투합했다. 두 형이 ‘맛 좋은 장비소고기(张飞牛肉好吃!)’라고 감탄했다는 것이다. 소설에 생기를 불어넣은 랑중 사람들은 소고기 앞에 장비를 모셔온 것이다. 


장비는 경극에서 검은색 옷을 입고 등장한다. 검고 붉고 노란 색채가 혼합된 가면을 쓰고 있다. 장비 가면을 디자인한 고기 포장지도 화려하다. 노란색과 검은색 휘장도 사방에 걸려 있다. 장비 캐릭터를 고기에 버무려서 파는 수법은 배울 만 하지 않은가?


랑중고성은 리장(丽江)고성, 핑야오(平遥)고성, 후이저우(徽州)고성과 함께 4대 고성으로 손꼽힌다. 네 곳 모두 풍성한 역사와 문화를 보유하고 제각각 특색이 있다. 랑중 역시 과거시험장, 관청, 공자 사당, 도교 및 불교사원은 물론 과거를 통해 입신한 진사나 장사로 갑부가 된 상인의 저택도 온전하게 보존돼 있다. 


<과거시험장 용문(왼쪽 위), 관청(왼쪽 아래), 공자사당(오른쪽 위), 장원부 저택(오른쪽 아래)>

<과거시험장 용문(왼쪽 위), 관청(왼쪽 아래), 

공자사당(오른쪽 위), 장원부 저택(오른쪽 아래)>


고성 안에는 커다란 누각이 두 곳이 있는데 모두 올라갈 수 있다. 꼭대기에 오르면 고성 전체가 한눈에 들어온다. 대체로 고성은 방형으로 형성돼 성곽을 두르고 있다. 마치 바둑판처럼 집들이 자리잡고 있어 사이 골목마다 제 이름을 가지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중천루(中天楼)는 고성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십자대로를 형성한다. 특히 고대 풍수사상이 발원했다고도 하는 곳이라 랑중고성을 천인합일의 ‘천심십도(天心十道)로 비유한다. 중천루에 올라 고성을 바라보면 대체로 집들이 대동소이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뜻밖에도 반달형, 품(品)자형, 다(多)자형 등 다양하다. 


<중천루(왼쪽), 고성 가옥 지붕(오른쪽 위), 고성 골목(오른쪽 아래)>

<중천루(왼쪽), 고성 가옥 지붕(오른쪽 위), 고성 골목(오른쪽 아래)>


랑중고성이 다른 곳에 없는 가치는 역시 장비묘인 한환후사(汉桓侯祠)다. 환후는 사후 받은 시호다. 장비는 부하들이 목을 베 강물에 버렸기에 랑중에는 몸만 남았다. 장비 사당은 모두 세 곳이다. 랑중에는 몸이, 유비가 사망한 펑제(奉节) 근처 장강 도시 윈양(云阳)에는 목이, 고향 줘루(涿鹿)에는 영혼이 봉공되고 있다. 


사당 앞에는 갑옷을 입고 창을 든 장비가 방문객을 환영하고 있다. 함께 창칼을 들고 싸우는 장면을 연출하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한다. 대문 앞에는 사자 두 마리가 지키고 있다. 17세기 초 처음 세울 때 사자는 철로 만들었는데 항일전쟁 중 일본 비행기의 폭탄 투하로 상처를 입었다가 문화혁명 시절에 완전히 훼손됐다. 지금 서 있는 사자는 돌로 다시 만들었다. 사자의 웅장한 자태와 허리와 다리의 부드러운 곡선이 꽤 정교하다. 발톱이나 새끼 사자의 움직임까지 섬세하다. 


대문을 들어서면 장비의 부장들이 지키고 있는 이중처마의 누각이 나온다. 소설에서 ‘만인의 적을 상대하는 용기’를 지녔다는 평가를 반영한 적만루(敌万楼)를 지나면 곧바로 대전이다. 가운데 제후의 용모로 앉아 있는 장비의 모습이 왠지 좀 낯설다. 늘 전쟁터 돌격대장 같은 이미지 때문일지도 모른다. 


<장비묘 돌사자(왼쪽 위), 장비와 관광객(왼쪽 가운데), 도원결 동상(왼쪽 아래), 무덤 앞 장비(오른쪽 위), 엄벌 중인 장달(오른쪽 아래)>

<장비묘 돌사자(왼쪽 위), 장비와 관광객(왼쪽 가운데), 도원결 동상(왼쪽 아래), 

무덤 앞 장비(오른쪽 위), 엄벌 중인 장달(오른쪽 아래)>


무덤 앞에 있는 장비 소조야말로 무장의 모습이다. 표범의 머리, 부리부리한 두 눈, 제비 같은 턱, 호랑이 수염. 무장 장비를 잘 드러내고 있다. 이 소조 역시 원래 철로 주조됐는데 문화혁명 시절 훼손됐고 다시 제작한 것이다. 재미있는 장면은 무릎 꿇고 있는 장달(张达)과 범강(范疆)의 불쌍한 모습이다. 장비의 목을 취하고 달아난 그들이 사죄의 엄벌을 받는 중이다. 높이 8m, 가로 25m, 세로 42m의 거대한 무덤에는 수백 년 이상 자란 거목이 싱그러운 초록의 풀과 더불어 장비를 보듬고 있다. 


고성 거리는 한산하고도 평화롭지만 왁자지껄하기도 하다. 온통 장비 가면과 소고기 파는 가게가 즐비하다. 장비만큼 많이 눈에 밟히는 것은 바로 바오닝추(保宁醋)다. 식초에 간장이 섞인 것으로 중국에서 국수를 먹을 때 많이 뿌려먹는 양념이다. 물론 요리에도 필수적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엄청난 소비량을 지녔다. 밀가루, 쌀, 찹쌀 등 곡식을 원료로 약재를 넣고 발효를 거쳐 만든다. 아마도 약재 수준으로 만드는 대표적인 식초일 것이다. 


수공으로 직접 발효해 만들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검은 빛깔의 식초를 다양한 기구를 이용해 물 흐르듯, 물레방아 돌 듯 꾸며놓은 가게가 아주 많다. 간장인 듯 식초인 듯 주르륵 흐르는 빛깔이 맑아 보인다. 떨어져 내리는 물방울이 순간 하얗게 변하는 모습도, 그래서 살짝 풍기는 향내도 상큼하다. 바오닝이란 브랜드는 당나라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데 당시에 랑중을 바오닝이라 불렀기 때문이다. ‘바오닝추가 없으면 손님이 사천요리를 찾지 않는다.’고 할 정도로 널리 알려져 있다.


<수제 식초 가게(왼쪽), 검은 빛의 수제 식초 바오닝추의 전시홍보(오른쪽)>

<수제 식초 가게(왼쪽), 검은 빛의 수제 식초 바오닝추의 전시홍보(오른쪽)>


식초가 발달한 곳에는 국수의 면발도 좋다. 고성에서는 수공으로 식초를 만들 듯 국수도 직접 뽑기도 한다. 많지는 않지만 몇 군데 국수를 말리는 집도 있다. 넓은 면을 나무에 걸치고 있는 아주머니 손길이 바쁘다. 2m는 더 길어 보이는 국수는 마치 종이를 넓게 오려놓은 듯 흔들리고 있다. 이 면발에 육수를 넣고 장비 소고기와 함께 바오닝추를 뿌려 먹는 랑중 사람들, 천 년의 문화를 간직한 마을이 이런 곳이구나 하는 생각에 점점 고성에 감정이입을 하게 된다. 


고성 안은 그야말로 객잔의 천국이다. 인터넷으로 미리 예매한 곳이다. 수많은 객잔 중 우쿠이(武魁)라는 이름이 보이자 바로 예매했다. 괴(魁)는 북두칠성의 별을 상징하며 보통 우두머리라는 의미가 있다. 과거시험장에 가면 많이 보이는 ‘문장’의 신을 부르는 말이기도 하다. 문(文)과 무(武)를 함께 쓰기도 한다. 향시에서 급제한 사람에게 붙이는 말이다. 우쿠이 객잔은 아마도 무과 향시에 오른 조상이 있었을 것이다. 문을 세 번이나 지나야 하는 삼진사합원(三进四合院) 답게 넓다. 마당에는 삼민주의자이자 국부로 대접받는 쑨원(孙文)의 사진도 걸려있다. 


<객잔 실내(왼쪽 위), 쑨원 액자가 있는 마당(왼쪽 아래), 우쿠이 객잔 입구(오른쪽)>

<객잔 실내(왼쪽 위), 쑨원 액자가 있는 마당(왼쪽 아래), 우쿠이 객잔 입구(오른쪽)>


짐을 풀고 다시 고성 골목을 누빈다. 관광객도, 고성에 사는 사람들도 모두 어울려 급하지도 소리치지도 않는 조용하고 아늑한 거리다. 지도를 보고 돌아다녀야 길을 잃지 않을 정도로 복잡하다. 볼거리, 먹거리 많은 동네라면 몇 번이고 돌아다녀도 좋다. 날이 점점 어두워가니 배도 고프다. 돌아다니다가 ‘오늘 저녁은 바로 저것!’ 하고 점 찍어둔 곳으로 천천히 이동한다.


바로 더우화판(豆花饭)이다. 일반적으로 두부덮밥은 더우푸판(豆腐饭)이라 부르는데 대체로 매운 요리에 가깝다. 마파두부를 생각하면 비슷하다. 그러나 더우화판(豆花饭)은 ‘두부의 꽃’으로 물 두부이다. 연하게 만든 두부에 은근한 국물을 넣고 바오닝추나 고수를 곁들여 먹는다. 후딱 한 그릇 맛있게 먹었다. 국물까지 다 비우고 나니 그릇에 멋진 문양이 나타났다. 바로 자오차이진바오(招财进宝)다. 돈 많이 벌라는 뜻의 덕담으로 네 글자가 하나로 어우러진 형체다. 


고성에서 전통과 문화가 어울린 음식도 먹고 두루두루 돌아다니니 정말 마음이 풍성하다. 중국여행을 다니며 고성에서 하루 묵으면 시름걱정 다 잊는다. 여행이란 떠나는 것이기도 하지만, 떠나서 새로 생기는 기억이기도 하다. 배불리 먹은 배속이 금방 잊히지 않을 것이니 말이다. 


<수공 국수면발(왼쪽), 더우화판 가게(오른쪽 위), 더우화판(오른쪽 가운데), 자오차이진바오 그릇(오른쪽 아래)>

<수공 국수면발(왼쪽), 더우화판 가게(오른쪽 위), 더우화판(오른쪽 가운데), 

자오차이진바오 그릇(오른쪽 아래)>





최종명 중국문화여행 전문가, 작가 / Hankyoreh TV, Media Partner / Ohmynews Reporter On China - 중국문화여행 기획 및 인솔 / 오마이 뉴스, 포커스 뉴스 등 기고 중국문화 시민기자 - 전 차이나TV(중국문화 전문 케이블채널) 부사장, 에이빙뉴스 중국특파원으로 활동, 2005년부터 현재까지 약 330여개 도시 <중국발품취재>, 한겨레 <최종명의 차이나리포트>, EBS <세계테마기행>, 여행채널 TVIS 등에 출연, 한겨레, 한국경제신문 등 주최의 중국문화여행 기획 및 인솔, 방송 활동과 다수의 강의를 하고 있다. - 저서로는 포토에세이다이어리 ‘꿈꾸는 여행, 차이나’(2009), 중국문화 입문서 ‘13억 인과의 대화’ (2014), 중국민중의 항쟁기록 ‘민, 란’(2015)을 출간했다.





목록

전체댓글수0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 종교 및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500 byte

더보기더보기 화살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한마디를 남겨주세요~

Facebook

프로필 정보

프로필 상세 정보 - 아이디, 지역, 연령대, 혈액형, 취미, 성격, 이메일, 휴대전화, 자기소개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 지역 미국
연령대 100대 혈액형 C형
취미 독서 성격 차분
이메일 kyc0422 휴대전화 비공개
자기소개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개인프로필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사이트맵입니다

사이트맵

N.LIVE

농심소개

식품정보

홍보센터

투자정보

소셜허브

전체

스낵

음료

기타

이벤트

포인트마켓

이용안내

블로그

누들북

푸드북

오늘 뭐 먹지?

푸드 이야기

이벤트

농심그룹

채용안내

Meet 농심

지원현황